트윗


창월의 이리스1~3 컨트리 히어로 -라이트노벨

세계의 지배자였나 좌지우지할 힘이었나, 하여튼 우승하면 짱 쎈 힘을 가질수 있음ㅇㅇ 이라면서 토너먼트에 참가하는 이능배 입니다.

세계가 어쩌구 하는것 치고는 매우 시골스러웠지만. 

3권 완결이라는것도 있겠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너무 정직하고, 소박했지요. 1:1 로 진행되는 토너먼트도 그렇고, 적대세력도 하나밖에 없고, 캐릭터들의 능력도 의외로 빈약하고. 자세하게는 기억이 안나지만 하여튼 빈약했습니다. 

세계를 지배할 힘! 이라고 무조건 하늘을 뚫고 땅을 가르는 먼치킨이어야 하는건 아니지만 몇명은 그래야 하는데 그런건 없ㅋ엉ㅋ 능력은 금서목록으로 비유하면 잘봐줘야 레벨 4 정도? 1권의 적대자가 최강이라고는 하지만 캐릭터 자체가 강한거지 능력이 강하지는 않았습니다...로 기억납니다.

이런 경우엔 보통 적대세력이 삼파전 이상이고, 배틀로얄을 시켜줘야 제맛인데 토너먼트라서 밋밋합니다. 각자의 사정 이유 목적 같은것이 나오면서 캐릭터를 부각하는건 좋지만 효과적이진 않았고, 반대급부로 사연을 늘어놓는 탓에 더더욱 시골스러워 졌네요.

적대세력도 은근 허접해서 나올때마다 밋밋해지는 신기한 효과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2권이 별로였지.

비난만 하는것 같지만 소박하고 직구적으로 재미있었습니다. 캐릭터는 기본을 잘살렸고, 여캐는 일러빨이 있어서 특히나 좋았지요.

3권 완결이긴 하지만 조기완결이라는 인상은 들지 않았네요. 조기완결이라기엔 너무 소박했고, 토너먼트 승부라는건 여차하면 바로 완결낼수 있는 구성이었으니까요. 그리고 3권 신속 완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